한국기상전문인협회

>
영상.시전시실

로그인  회원가입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전광용  2008-08-12 16:51:17, 조회 : 5,456, 추천 : 1334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라는

영국 속담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를 부정하거나 두려워해서도 안되지만

젊은 날을 아쉬워해서도 안됩니다.

젊은이들이 누리고 있는

젊음을 우리는 이미 누렸으며,

그런 시절을 모두 겪었다는 사실에 만족해하며

대견스러움을 가져야 합니다.








하지만 인생이란 결국 혼자서 가는 길이므로

독립적인 존재라는 인식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그만큼 경륜이 쌓이므로

더 많이 이해하고 배려하고 너그러워져야 하는데

오히려 아집만 늘어나고 속이 좁아지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루어 놓은 일이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자기 삶에서 성취감을 느끼며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그런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넓고 큰 마음을 갖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더 대우받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들을 갖게 됩니다.

서로가 대우를 받으려고 하면 매사가 부대끼게 됩니다.

어떻게 살아왔든

지금의 이 삶을 기왕이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만족하며 살아야 자기 주변에 평안함이 흐릅니다.








나이가 든 만큼

살아온 날들이 남보다 많은 사람일수록

더 오랜 경륜을 쌓아왔으므로

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배려하며 넉넉한 마음으로

이웃을, 아랫사람들을 포용함으로써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보여주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주름살과 함께 품위가 갖추어지면 존경과 사랑을 받는다"는

위고의 말처럼..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가

자연스럽게 우러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6  풍성한 가을 들녁으로 떠나보세요~    전광용 2008/09/24 1483 5092
35  가을에는....(시인 김종원)    전광용 2008/09/24 1328 5785
34  가장 아름다운 만남    전광용 2008/09/24 1264 6582
33  가을 편지(시인 이해인)    전광용 2008/09/24 1022 4385
32  우연으로 시작된 인연    전광용 2008/09/24 1270 6161
31  세 월    전광용 2008/08/12 1238 5341
30  3소 5쇠    전광용 2008/08/12 1257 4989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전광용 2008/08/12 1334 5456
28  행복한 아침은 내일을 밝힙니다    전광용 2008/08/12 1250 5167
27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_법정스님    전광용 2008/08/12 1141 4912
26  마음이 맑아지는 글과 그림    전광용 2008/08/12 1371 6148
25  비는 그리움처럼 내리고....    전광용 2008/07/04 1253 4914
24  ♡ 작은 사랑 큰 행복 ♡    전광용 2008/07/04 1198 4834
23  그리움을 싣고 내리는 비    전광용 2008/07/04 1317 5200
22  가슴에 남는 좋은 글    전광용 2008/07/04 1122 5736
21  유월에 보내는 편지 / 낭송    전광용 2008/06/08 1222 5702
20  사람 냄새가 그리운 날은    전광용 2008/06/08 1401 5000
19  이 동영상은 [실화]입니다.    전광용 2008/06/08 1293 5552
18  유월의 바다에 띄우는 편지    전광용 2008/06/08 1246 4940
17  ♡ 아버지와 딸 ♡    전광용 2008/06/08 1262 661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