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상전문인협회

>
영상.시전시실

로그인  회원가입

풍성한 가을 들녁으로 떠나보세요~
전광용  2008-09-24 17:35:37, 조회 : 5,802, 추천 : 1624


                            

                                

                                *풍성한 가을 들녁으로 떠나보세요~
                                

                                

풍성한 수확을 거두시는 넉넉한 가을을 맞이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석류는 수줍음 많은 시골처녀처럼 볼이 연분홍빛으로 물들어 미소짖게 만듭니다



으미~~이넘은 뭘먹고  요렇게 이뿌게 생겼을까요?? 과연 가을의 황제답습니다



요놈도 이제 장가갈때가 다된듯 보입니다



풍성한 고향의 들녁에는 황금물결이 출렁이고 있습니다



석류는 파란 가을 하늘에 풍덩 빠뜨려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을듯 보이네요~~



가을의 왕비님인 구절초 꽃잎위에는 풍뎅이와 파리가 향기에 취한듯


나그네가 쳐다보아도 신경도 안쓰는듯 보입니다



엉겅퀴꽃은 보라빛 화려한 색감으로 단연 돋보이는 모습을 자랑합니다



고향집 뒤뜰에 반시감나무에는 무공해 홍시가 탐스럽게 달렸습니다


나그네도 만사제쳐놓고 일단은 하나 따먹고 보았는데~~


~~~~~~~~ 허걱!!! 그맛에 기절할뻔했습니다 ^^*



요놈은 대봉감인데 크기와 덩치로 따지면 당연 장사급입니다



에궁!! 이넘은 2년생 감나무에 한개가 달랑 달렸는데 하도 기특해서


기년사진 한방 담아주었습니다



밤나무 밑에는 알밤이 지천으로 널려있어도 일손이 부족하여 엄두도 못내고 있답니다




오곡백과가 풍성하게 영글어가는 풍성한 고향의 들녁으로 지금 달려가보세요~~


언제나 고향은 당신을 따뜻하게 맞이할 준비가 되어있답니다






    
    
    
    


    

이지데이 바로가기
이글은 여성포털 이지데이 싸리숲님의 글입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풍성한 가을 들녁으로 떠나보세요~    전광용 2008/09/24 1624 5802
35  사람 냄새가 그리운 날은    전광용 2008/06/08 1531 5760
34  중국 전통의상 미녀들    koma 2007/10/10 1518 4890
33  마음이 맑아지는 글과 그림    전광용 2008/08/12 1502 6902
32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전광용 2008/08/12 1490 6164
31  가을에는....(시인 김종원)    전광용 2008/09/24 1470 6527
30  그리움을 싣고 내리는 비    전광용 2008/07/04 1456 6347
29  행복한 아침은 내일을 밝힙니다    전광용 2008/08/12 1448 5934
28  이 동영상은 [실화]입니다.    전광용 2008/06/08 1439 6220
27  ♡ 아버지와 딸 ♡    전광용 2008/06/08 1434 7370
26  3소 5쇠    전광용 2008/08/12 1410 5653
25  가장 아름다운 만남    전광용 2008/09/24 1409 7270
24  유월에 보내는 편지 / 낭송    전광용 2008/06/08 1409 6424
23  우연으로 시작된 인연    전광용 2008/09/24 1400 6822
22  비는 그리움처럼 내리고....    전광용 2008/07/04 1396 5647
21   메리크리스 마스^^    koma1 2007/12/20 1393 5910
20  세 월    전광용 2008/08/12 1391 6051
19  유월의 바다에 띄우는 편지    전광용 2008/06/08 1386 5701
18  ♡ 작은 사랑 큰 행복 ♡    전광용 2008/07/04 1316 5583
17  백두산 천지    koma1 2007/10/02 1314 430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